본문 바로가기

Review/Food

반합으로 라면을 끓여먹다.

728x90
반응형



전 라면을 너무나도 좋아했답니다. 지금은 라면을 엄청 줄였답니다.

술먹고 자기 전에 라면을 먹고 자면 다음 날 아침이 든든하니 좋았고.

술먹고 해장을 하기 위해서 라면을 먹으면 그 맛이란 환상적이라고 할수 있습니다.

전 놀러다니는걸 여행을 상당히 좋아한답니다.
어디론가 여행을 가게 된다면 꼭 챙기면 몇 가지 물건들이 있습니다.
휴대용 가스렌지(미니 사이즈), 반합, 라면 외에 몇가지가 있습니다만,
그리고 커피믹스, 나무젓가락, 종이컵몇개 정도... 1박을 여행을 간다면 이정도는 항시 필수..
그리고 계절에 맞추어서 상의, 하의 옷 정도....
그리고 가끔 전투식량도 들고가면 아주 요긴하게 쓰일때가 많더군요.

전투식량에 관련한 포스팅은 다음에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이제 놀러가는 이야이는 그만하고 본론으로 들어가겠습니다.

반합에 끓여먹는 라면이란 아주 환상적입니다
일부 삼겹살집에서 반합에 라면을 주는 곳도 있습니다. 반합라면이라고....

반합(飯盒) [명사]
[명사]직접 밥을 지을 수 있게 된, 알루미늄으로 만든 밥그릇. 주로 군인이나 등산객들이 쓴다.   군인 시절에는 반합에 라면을 끓여 먹기도 했다.

그 유명한 반합은 이렇게 생겼답니다...


옥*, 지마*에서 평균   12,000원~ 18,000원 선입니다.

시중에서 파는 반합은 종류가 2가지 있습니다.
1번 : 국방색( 주로 육군들이 쓴다는....)  2번 : 경찰색( 주로 전경들이 쓴다는...)
국방색은 아무래도.ㅋㅋ

제가 주로 쓰는 반합을 소개하겠습니다.
전 군대 시절에 반합을 써본 적이 단 한번도 없습니다만, 군대 물건들이 그저 편리할때가 많습니다.

오늘도 반합에 라면을 끓여먹고 싶었답니다.

그래서 바로 반합을 꺼내 들고 끓였답니다.
가끔 손잡이가 내려가서 페인트가 벗겨지는 현상이 발생하지만.
그래도 다른 것보다 이 반합에 끓여먹는게 맛이 어찌나 좋던지...

군대반합,반합라면,군대,신형라면,랩터,군대에서먹는라면

보이는 반합 안에는 라면이 팔팔....

구매해서 지금까지 저의 배를 잘 채워주고 있답니다.

이렇게 바뀌고 있는 라면입니다.

라면,반합,찬합,군인밥,군대밥,군대라면,라면,군대스리가

전 계란을 넣지 않아요..

이유?  닭냄새가 싫어서가 아니라. 차라리 떡이나 만두를 넣어서 먹는 라면이 최고...
그리고 스프를 넣을때 파를 송송~ 넣어주는 센쓰.
자꾸 라면 이야기로 빠졌네요...


가방에 넣을때는 반합에는 라면이 딱 2개 들어간답니다.  얼마나 좋아요.
라면이 뭉개지는 일도 없고... 즉 반합에 뜯지 않은 라면 2개를 넣고 뚜껑을 덮으면
딱 덮어진답니다. 그리곤 배낭속으로 쏙.. 어떤 가방에도 잘 들어간답니다.

놀러다니시거나, 낚시, 여행을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무거운 코펠보다는,
가벼운 반합이 낳지 않을까 합니다. 게다가 라면은 꼭 끓여서 먹어주는 센쓰...

반응형
  • 쩝 .. 군대 생각 나는군요.^^ 반합에 끓여 먹는 라면맛은 정말이지..캐 죽음이었죠.. 더욱 놀라운것은 저 쪼그만 반합에 라면이 4~5개까지 끓일수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ㅎㅎ

    • 그러게 말입니다.

      참으로 신기하기도 멋있기도 한 반합.
      정말이지 활용도가 정말 높아요.

      라면은 전 3개까지는 끓여봤습니다만,
      4개는 국물이 없을꺼같은데여..ㅋ

      저도 제대한지 9년이 다 되어가네요..ㅋ

  • 정말 라면 좋아하시나 봐요
    우리도 산에서 자주 끓여먹죠
    뭐니 뭐니 해도
    산에서 먹는 라면이 최고랍니다^^*

  • 호텔요리군요, 저거 야외에서 먹으면 사람이 죽습니다. ㅎㅎ

  • 자기전인데..라면이 먹고 싶어지는군요..^^ㆀ
    정말 맛있어보입니다.
    반합을 얼마만에 보는지..ㅋㅋㅋ

    덧// 오늘하루도 즐겁게 보내셨나요? 마무리 잘하시고 활기찬 월요일 맞으세요.

    • 주무시기 전에 라면은 쥐약이라는거죠...
      다음날 약간의 고생을 하신다는 분이 많이 계셔요.

      전 라면을 먹고 자도 얼굴이 작은편이라.]
      먹고자도.. 라면은 금방 배가 고파져서리..

      헤헤헤헤.. 활기찬 월요일 만드세요

  • 어느 삼겹살집에서 저기에 라면 끓여줘서 첨 먹어봤는데
    정말 맛이 틀리더라구요~~
    와,집에 하나쯤 있어도 정말 좋겠네여~~

    • 군대에서 전 보급라면( 뽀글이)를 주로 먹어서
      반합라면은 잘 모르겠지만..

      사회나와서 뽀글이을 해도 군대에서 먹던 맛이
      나오지 않더군요.

      군대에 있을때는 뭘 먹어도 그리 배고프고.
      맛이 있엇는지 모르겠습니다.
      갑자기 군대에서 먹던 햄버거가 먹고 싶어집니다.

      다은 포스팅은 군대 이야기를 해볼까합니다.

  • ㅎㅎㅎ 이런 방법도 있었군요~^^
    호박은 그냥 찌그러진 양은냄비 하나 들고 다녀요~ㅋㅋ
    요거이 무게도 가볍고,
    넓게 팔팔팔 끓여주는 센쑤가 있다나~
    (사실은 코펠 지를 돈이 없어서ㅠ.ㅠ)

    • 양은냄비가 좋기는 하지만. 손잡이가
      항상 가방에 걸리더라구요...

      요건 성능이 너무 좋아요.
      이거 코펠이 아닙니당.. 반합...
      코펠보다 더 활용도가 더 좋은건데요...

      언제 한번 질러도 후회는 없을듯합니당.

  • ㅋㅋㅋ 옛날 생각 나는군요.
    근데 싸제에서 먹으면 그때 그맛은 안날듯 싶습니다. ^^

    • 같은 반합이지만. 군대에서 먹는 그 맛은
      당연히 나지는 않지만.
      그때의 추억을 떠올릴수는 있겠죠?

      다은 리뷰는 군대 비빔밥을 할까 생각중입니다.
      군대에서 먹는게 제일 맛이 있죠..
      배고픈 시절.

  • 반합에 끓여 먹는 라면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냠냠!!

    그리고, DVD 잘 받았습니다.. ^^

    • 반합이 최고는 아니죠.

      전 진짜 배고플때 끓여먹는 라면이
      제일 맛난거 같아요..

      진짜 배는 고픈데 먹을것은 없고
      해먹자니 귀찮을때는 라면이 최고...

      DVD는 제가 맘 같아서는 공짜로 드리고 싶었는데.
      다른건 공짜로 할수 있는데.. 그건...

      이해해주세요.

  • 군대는 다녀본적이 없지만 진짜 맛있겠어요 ㅠㅠ
    유명한 라면맛집에서도 군대를 경험해보지 못한 여성들에게는 새로운 체험을!!군대를 다녀온사람이라면 추억의 요리로 다가오게끔 반합라면을 팔던데 먹어보고 싶더라구욧!

  • 계란 담백하지 않나요? ㅎㅎ
    정말 맛있게 보입니다.

  • 김우성 2010.01.25 10: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비오는 날, 눈오는 날, 입김 나는 날 이면 반합라면을 먹어요.

    일종의 규칙을 가지고 말이죠

    첫번째 규칙, 위의 날씨여야 할것.

    두번째 규칙, 밖에서 먹을 것.

    세번째 규칙, 3인 이상이어야 할 것.

    그런데 같이 먹을 사람이 없어 날씨 기가 막힌데도

    라면을 못먹는 날이 많답니다.

    우리 오프라인 반합라면 모임 만드는 게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