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쌍둥이 아빠의 육아이야기/육아 일기

쌍둥이 육아 절대 어렵지 않아요

728x90
300x250

쌍둥이 육아 절대 어렵지 않아요

이제 어느덧 4살이 되었답니다. 2009년에 태어나서 현재까지 병원에 입원한적이 단 한번도 없이 아주 건강하게 잘 자라고 있답니다. 다만 또래보다 말이 조금 늦어서 언어치료를 하고 있다는거 외에는 아픈 곳은 없답니다. 일주일에 2번씩 언어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언어치료하고 해봐야 어렵고 힘든건 없습니다. 다행히 정부 지원 정책이 있어서 부담없이 치료는 받고 있지만, 말이 또래보다 많이 늦은건 어쩔수 없이 치료를 해야한다고 하니, 마냥 기다릴수는 없었습니다. 그래서 2주전부터 다니고있답니다. 길게는 1년 짧게는 6개월정도 걸린다고 합니다. 일주일에 2번씩 언어치료를 받고 있답니다.

쌍둥이육아, 육아일기, 쌍둥이아빠, 육아 아빠, 아빠블로그, 수혀니


 



 

쌍둥이육아, 육아일기, 쌍둥이아빠, 육아 아빠, 아빠블로그, 수혀니



첫째 수혀니랍니다. 두째와는 다르게 성격이 활발해서 그런지 남자녀석과 다른게 없어 보입니다. 그림그리기, 색칠공부를 너무 좋아하는 쌍둥이 언니랍니다. 동생보다 몸무게도 훨씬 많이 나가고 키도 크고 해서 그런지 언니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답니다. 어린이집에서도 제일 잘 노는 수혀니랍니다.



쌍둥이육아, 육아일기, 쌍둥이아빠, 육아 아빠, 아빠블로그, 수혀니



사진찍자~ 이러면 아이들이 알아서 이렇게 포즈를 만들기도 한답니다. 특히 사진찍는걸 좋아하는 소혀니랍니다. 소혀니는 깜찍한 소녀의 모습으로 사진을 찍는걸 무지 좋아한답니다. 요즘에 카메라가 문제가 있어서 그런지 전핀, 후핀 증상이 조금 심하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빨리 수리를 해야하는데, 못하고 있습니다.



쌍둥이육아, 육아일기, 쌍둥이아빠, 육아 아빠, 아빠블로그, 수혀니



"아빠가 사진 찍어줄까?"  .."응"

"포즈 한번 취해볼까? "  "응"

이 말한마디에 바로 사진찍는 포즈를 취하는 소혀니랍니다. 소혀니가 사진을 찍으면 모델 포즈가 나오긴 합니다.사진을 찍어서 보여주면 어찌나 좋아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최근에 카메라가 고장이 나서 렌즈, 카메라 모두 A/S를 보냈답니다. 초점을 잘 잡지못하는 현상과 전핀,후핀이 동시에 생기는 문제점이 발생했습니다.


쌍둥이육아, 육아일기, 쌍둥이아빠, 육아 아빠, 아빠블로그, 수혀니



두째 소혀니랍니다. 소혀니의 보물 1호는 앰버(로보카 폴리 주인공) 자동차, 아로미(코코몽 여자친구)가 보물2호랍니다. 잠을 잘때에서 바로 옆에 놓고 어린이집에 갈때도 꼭 챙겨간답니다. 잠시라도 안보이면 얼마나 우는지 모릅니다. 잠을 잘때에도 꼭 안고 자는 모습을 보면 어찌나 귀여운지 모르겠습니다.

소혀니는 아직까지 4살이지만, 많은 단어를 쓰지 못해서 부모로써 조금 속상하지만, 곧 할꺼라는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다른 부모님같았으면 행복한 고민이라고 하시는 분도 계실듯합니다. 조금있어봐라. 이제 곧 폭풍질문을 하면 정신이 없는데, 그것보다 낳다고 하시는 분들도 있었답니다. 하지만, 어느 정도 폭풍질문은 아니여도 아이 스스로 본인의 행동을 위해서 "배고파","물줘"등 간단한 의사표현을 잘 못하는 소혀니가 제일 걱정스럽기는 합니다. 하지만, 여유있게 치료를 받으면서 기다려보기로 했답니다. 언어치료를 받고 있어서 그런지 미약하지만, 조금 낳아지고 있는 모습을 느껴지고 있습니다.  어느덧 4년이라는 시간이 지나는 동안 많은 생각들을 해봤습니다.
728x90
  • 제 조카들도 쌍둥인데 클수록 이뻐지더군요.
    사랑스럽습니다. 아이들 치료 잘 받아서 말 잘하길 바래요.

  • 와~ 많이 컸어요.
    이젠 숙녀티가 나는걸요. ^^

    행동 발달이 조금 빠르고 늦는건, 나중에 보면 아무 상관 없더라구요.
    몸 아프지 말고 크는게 제일 좋다고 생각합니다. ^^

  • 쌍둥이 키우는건 쉽지 않을거 같지만...
    아이가 둘이니까 두 배의 기쁨을 줄거 같아요^^
    아직 어리니까 언어치료 잘하면 금새 쫑알거릴거예요
    말 늦은 아이들이 그동안 못한 말까지 다하느냐고 수다스럽다고 하던데...
    두 아이말 들으시려면 양 쪽 귀 쫑긋하셔야겠어요

  • 여유롭게 기다리다보면... 잘 할수 있을거에요^^
    늦은만큼 더욱 폭풍성장 할거에요^^
    행복한 하루 되시고, 활짝웃는 하루 되세요^^

  • 니콘에서 전/후핀이라니..그것도 d7000에서... 조금은 의아합니다. 충격이 있었던 걸까요?
    아이들이다보니 아무래도 가만히 서있기 힘들고 자꾸 움직이기에.. 전 같은 포즈에서도 여러장을 담습니다~

    그보다... 아이들 너무 예쁩니다^^
    사진을 찍자고 할 때 포즈를 잡으며 좋아하는 모습~ 아빠에겐 기쁨이죠.
    쌍둥이... 많이 힘들듯 한데, 즐거운 마음으로 키우셔서 그런게 아닐까요?

    • 렌즈(시그마)인데요.
      예전에 비슷한 현상이 있어서 A/S보냈는데요
      그떄는 AF를 못잡았거든요.
      그래서 수리 보냈는데요.
      렌즈가 줌일떄 전핀.반대일때는 후핀현상이 발생해서
      같이 수리했는데요

      한달도 안되서 같은 현상.. 그래서 보냈는데
      아직 못고쳤나봐요...ㅠ.ㅠ

    • Favicon of http://sarange.net BlogIcon 밋첼 2012.03.16 16:24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시그마 였군요.
      저도 시그마 삼식이와 17-70사용했었는데... A/S는 잘 모르겠지만 신사역의 우주카메라가 핀교정은 확실히 잘 해주더라구요.
      그것도 3~4년 전이라 지금은 어떤지 잘 모르겠습니다;;;

      보통 한달도 안되서 동일한 현상이면 A/S가 아닌 신규품으로 받으셔야겠는데요?

    • 신규로 해줄련지가..ㅋ
      작년 5월정도에 샀거든요.

      수리가 다 되면 연락이 오는데..ㅠ.ㅠ.
      아직 안오는거 보면 문제가 있나봅니다.
      전 용산 니콘센터로 보냈어요
      용산니콘센터에서 시그마,니콘을 같이 취급하더라구요.

      무사히 저한테 귀환했음 좋겠어요...

  • 우앙 쌍둥이들 정말 많이 컷내요. 클 수록 더욱 예뻐지고 ^^







  • 1타2피!....^^
    경망스럽게 그 생각이 제일 먼저 납니다.

    언니 동생이 나란히 커가니까 말하기도 금방 나아질 것 같습니다.
    혼자 크는 것보다 훨씬 든든하겠죠.^^

  • 쌍둥맘 2012.03.15 14: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아들쌍둥맘이에용 힘들때가한두번은아니지만둘이의지하면서노는걸보면정말 행복이이런거구나느껴요 언어치료중이시라구요??저도받을뻔했다가조금씩단어를찾아가더라구요 큰애는말을잘하는데둘째가말이넘 느려서 다녀야된다고하더
    고민끝에 다니면 좋겠지만 혼자아이들데리고다니기가부쩍힘들더라
    구요그래서 제가그뒤로수다쟁이가됐죠 아직은발음이정확한진않지만말이좀통하니깐던지고때쓰고하는게없어지더라구요 부모님이잘하시
    겠지만 조금더아이에게 관심을쏟아주세요 저는쉴수없두손을잡고얘기해주고대ㅛㅛㅛ답해주고했답니다 결코잘랑이아니라 같은입장이라말씀드린겁니다 저희두09년8월이거든요 미숙아로탸어났지만지금은제법 마니컸어용 잘크고있고요 딸쌍둥이넘무예뻐요 잘키우세용
    쨔놈이

  • 제 은사님의 아들은 5살 넘어서 언어치료 받았었는데 작년쯤에 연락들였더니 그 아이가 벌써 서울대 신방과에 들어갔다고 하시더군요. 지금도 과묵한 편이긴 한데 한번 말할 때면 논리적이고 엄청 똑부러지게 한다고 하네요.
    그나저나 쌍둥이아빠 존경스럽네요. 연년생 키우다보니 쌍둥이 부모님 보면 절로 고개가 수그러집니다.

  • 쌍뚱이가 점점 숙녀가 되가네요 ㅎㅎ
    건강하게 자라길 바랍니다.

  • 정말 귀여운 아이들이네요~
    좋은 아버지 있어서 좋겠습니다^^

  • 아...진짜 많이 컸네요.
    우리 아이들 크는 건 생각 못하고...
    기어다니던 아가들이 이리 큰 모습을 볼때마다...
    정말 신기하고 제가 다 뿌듯합니다.

    그리고...정말로...지금의 약간 빠르고 늦고의 차이는 지나고 보면 정말 아무것도 아니더라구요.

  • 금방 말 터질거에요~
    광영이 녀석도 4살때는 말 잘 하지 못해 걱정했는데 요즘은 어찌나 시끄러운지 귀가 다 아픕니다.
    두 꼬마숙녀들 쑥쑥 잘 자라고 있네요 ^^

  • 크게 걱정하실건 없을꺼예요.
    현이도 작년 이맘때 한단어만 그것도 할수있는 단어가 10개도 안되었어요. 그때가 30개월이네요.
    의사 선생님이 치료를 요하는 딱 경계선에 있다고 하시면서 치료를 굳이 하지말고 집에서 라디오도 틀어놓고 알아듣던지 말든지 이말 저말 많이 해주라고 하시더라구요.-조이 소아과 갔어요.
    그리고는 36개월에 다시 보자고 하셨는데 정말 36개월쯤 되니 두 단어 정도는 연결을 하더라고요.
    그리고 한두달 만에 갑자기 늘었어요.
    지금도 약간은 늦는것 같기는 한데 말 잘해요.
    발달 적기라는게 있으니 치료를 지금 받는건 잘하신 결정인데 크게 조급하게 생각하시지는 않으셨으면해요.
    정말 주변에 말 잘하는 아이들이 눈에 더 띄어서 늦게 말문이 터지는 아이들 많아요.
    의사 말이 말귀를 잘알아들으면 말하는 기관에 이상이 있지않은한 큰문제는 없다네요.

  • 쑥쑥커라 2013.05.27 2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하나도 힘들던데;;
    아무래도 안아프고 잘 크는게 아이들에겐 가장 좋은 것 같아요
    잘 놀고 잘 먹고 그게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