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Digital,Computer,H/W

Tianjie 4G LTE USB 라우터 사용해보니

728x90
반응형

Tianjie 4G LTE USB  라우터, 아웃도어 및 캠핑 필수품인 이유?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를 사용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사용하는 데이터가 생각 외로 적어서 다양하게 활용해보기로 결정하고 , 아이들과 함께 여행을 할 때면, 장기간 차량을 타고 이동하면 지루해하는 아이들을 위해서 차에서 편하게 인터넷 사용이 가능한 무선 환경을 만들고 싶었다. 차량뿐만 아니라 캠핑등 아웃도어 활동 시에는 유용하게 사용이 가능하다. 기존에는 사용하고 있는 스마트폰을 통해 테어링을  해주다 보니 배터리 감소는 물론 발열까지 동반하니 스마트폰의 수명에도 좋지 않을 듯하여, 라우터를 이제야 구매를 하게 되었다. 사실 이 제품이 출시한 지 2년쯤 되어서 다소 늦은 구매라고 할 수 있다. 

Tianjie 4G LTE USB로 불리는 LTE 라우터는 현재 통신사에서 판매되고 있는 실정이다. 하지만 기계를 별도로 임대하거나 또는 구매를 해야 한다. 게다가 1년 혹은 2년 약정을 해야 사용이 가능한 점이 아무래도 부담스럽다. 


각 통신사별 에그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1만 원~2만 요금제에 가입해서 사용이 가능하며, 용량에 따라서 통신요금까지 지불해야 한다.  데이터 이용료는 물론 에그 등 단말기 요금도 지불해야 한다. 일부 통신사의 경우 20기가 용량 제한이 있는 경우도 있다.  이번에 SKT 기준 데이터 나눠 쓰기의 경우 월 30GB(기가)를 무료로 사용할 수 있으니, 정말 행복한 선택이  아닐까 싶다.

현재 SKT를 사용하고 있으며, 요금제는 5G 요금제로 5GX 프라임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데이터, 문자, 통화 무제한 이때 문에 다소 고가(?)의 요금제이지만, , 회사에서도 와이파이를 쓰는 경우가 없을 정도로 충분하게 사용이 가능합니다. 또한 SK 프라임 요금제의 강점은 아마도 데이터 나눠 쓰기가 1대는 무료라는 점이다. 바로 위 요금제는 2대가 나눠 쓰기가 무료입니다. 첫 유심 발급비용은 8천 원이 청구된다. 그 이후에는 요금제는 변경하기 전까지는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특별하게 요금제를 변경하지 않는다고 한다면, LTE 라우터를 통해 무료로 무선 인터넷 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

ㅈㅣㄱ구를 통해 가져온

 해외 배송을 통해 2만 원도 안 되는 가격에 무료 배송이라는 큰 혜택으로 주문한 지 7일째 되는 날 우체국을 통해 도착한 LTE  라우터입니다. Tianjie에서는 다양한 라우터를 판매하고 있는데, 판매되고 있는 라우터 중에서 가장 작은 사이즈의 라우터라고 할 수 있다. 

현재 5G 라우터는 huawei에서 일부 라우터가 있지만,  4G LTE 라우터가 라우터 시장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는 라우터라고 할 수 있다. 특히 알리 등 해외에서 구매하는 경우 국내에서 사용 가능한 E1, E3, E5가 되는 규격을 필히 선택하면 된다.  간혹 잘못 구매를 해서 통신사 규격이 상이하여 연결을 못하는 경우도 주변에서 종종 볼 수가 있었다.

LTE 라우터의 경우 보조배터리 방식이 많은데, 필자의 보조 배터리가 많고. 보조 배터리형 라우터를 가지고 다니기에는 다소 부담스럽기에, USB 타입으로 선택을 하게 되었다. 노트북에 직접 연결도 가능하고 또한 일반 충전기에도 바로 연결이 가능하다는 점이 구매를 결정하게 되었다. 별도의 세팅을 위해서 초기 설정 시에는 컴퓨터에 필히 연결을 해주어야 한다. 노트북, 데스크톱 그 어떤 PC도 상관이 없다.

5G를 사용하고 있지만, 쓰지 않는 4G, LTE  폰이 있다면 가까운 통신사 대리점을 방문해서 데이터 개통을 하고. 데이터 접속 유무를 확인 후 해당 유심을 빼서 라우터에 연결해주면 된다. 직구에서 구매한 라우터를 가지고 대리점에 가는 경우 데이터 나눠 쓰기(SKT 기준), KT, LG 대리점에서 개통이 불가는 한 경우가 많다. 직구한 라우터다 보니 아무래도 등록이 어려운 경우가 많다고 한다. ( 일반적인 스마트폰은 맥 어드레스 등록이 수월하지만, 해외 기기의 경우 대리점에서 잘못 등록하면 대리점 책임이라고 한다) 이에 쓰지 않는 폰을 들고 데이터 나눠 쓰기로 개통 후 유심을 개인이 옮기는 편이 좋다. 

 

대리점에서 개통한  노트 8에서 유심을 분리하고 Tianjie 4G LTE USB에 있는 슬롯에 연결해주면 된다. 노트 8은 나노유심이 사용되고 있기에 일반 유심에 들어갈 수 있도록 일반 유심 아답터에 장착 후 라우터에 연결해주면 된다.

 

노트북에 연결한 라우터는 해당 프로그램을 설치하거나 혹은 자동으로 SET을 통해  설치가 된다. 일반적인 세팅이라면 admin / admin을 입력하면 로그인이 가능하다. 로그인 후 각종 설정이 가능하다. 첫 이용 시에는 네트워크 세팅이 필수이다. 

 

 

기본적인 환경은 와이파이 4G UFI_4AO이며, 비번은 01234567890으로 되어 있다. 당연히 다른 이름과 비번으로 변경을 해서 사용해야 한다.  바꾸지 않고 사용해도 무방하지만, 개인 보안을 위해서 변경을 하는 건 선택이 아닌 필수이다. 

▲ APN Setting : 사용중인 통신사로 필히 변경해주어야 사용 할 수 있다.

가장 중요한 부분이다. 네트워크 network provoder를 해당 통신사로 변경을 해주시야 한다. 현재까지 사용 중인 많은 분들을 보면 SK, KT는 사용에 큰 문제가 없지만, LGT의 경우 일부 지원이 되지 않는 경우가 있으니 필히 확인을 해야 한다.    SK텔레콤: lte.sktelecom.com  , KT: lte.ktfwing.com , LG 유플러스: internet.lguplus.co.kr으로 변경 입력하고 재부팅 ( USB 재연결)을 진행을 하면 라우터가 작동을 한다. 

USB 방식이다 보니 더욱더 다양하게 활용이 가능하다.  보조배터리에 직접 연결하거나 혹은 스마트폰 충전 케이블에 바로 연결을 하면 나만의 와이파이 공간이 구성이 된다. 

와이파이 환경을 구축이 되면 최대 8명이 접속이 가능하며, 최대 100 Mbps까지 지원하고 있다. 저렴한 가격에 무선 인터넷 환경 구축을 할 수 있다. 혹 고장이 나거나 부서지는 경우 다시 구매를 해도 부담이 없는 가격이다. 추후에 라우터를 구매하게 된다면 5G가 되는 라우터를 구매해볼 생각이다.

 

각 지역 마다 인터넷 환경에 따라서  속도 차이가 확연하게 보여준다. 아무래도 5G가 아니다 보니 속도가 그리 빠른 편은 아니지만, 간단한 동영상 감상, 메신저 사용에 있어서 큰 불편한이 없는 속도로 이용이 가능하다는 점이 큰 매력이 아닐까 싶다. 휴대용 라우터 대신 실내에서 사용이 가능한 공유기 크기의 라우터도 판매가 되고 있는 추세이다. 아이들은 노트북, 태블릿, 스마트폰으로 간단한 게임까지 할 수 있다. 

IDC의 연구에 따르면 LTE와 5G 라우터 및 게이트웨이를 합한 시장은 4년 후 수십억 달러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되며, 2020년 9억 9,900만 달러에서 2024년까지 매년 21.2% 증가해 2024년 30억 달러에 근접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라우터 시장은 점차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추후에는 라우터 가격도 많이 하락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래도 2만 원이라는 가격이 충분한 매력이 아닐까 싶다. 무제한 요금제를 사용하고 있다면, 테더링을 통해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지만, 테더링은 테더링 중에 전화가 오는 경우 상당한 발열로 인하여 통화가 어려운 경우가 있다. 테더링을 하고 게임까지 하고 있다면, 상당한 발열이 발생하게 된다.  예전에는 사용하지 않는 폰(데이터 나눠 쓰기)으로 사용을 했는데, 충전을 지속적으로 해줘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전기가 있다면 USB 충전기를 통해 연결을 하거나, 혹은 보조 배터리를 통해서 사용이 가능하다. 또한 대부분의 차량에 USB 포트가 있기에 차량에서도 와이파이 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 USB 포트가 부족한 차량이라면 시거잭 충전기를 통해서 사용이 가능하다. 

Tianjie 4G LTE 라우터는 가성비가 뛰어난 라우터 할 수 있다. 하지만, 중국 제품이라는 인식 때문에 이용률이 다소 저조하지만, 가성비로는 뛰어난 라우터가 아닐까 싶다.  2만 원도 안 되는 4G 라우터 가격 인해서 1~2년 정도 사용한다면 충분한 가성비를 지녔다고 할 수 있다. 최근 고가의 요금제를 사용하고 있는 분들이라면, 사용하지 않고 남는 데이터를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