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인터넷 장사치입니다.

마케팅 넋두리|2008.10.16 11:42

전 인터넷으로 물건을 파는 곳에서 팀장으로 일을 하고 있습니다.
즉, 온라인 쇼핑업체에서 일을 합니다.

어찌저찌하여 팀장이라는 직합이 아직은 어색하지만, 그래도 회사에서 준 팀장이라는 직함입니다.
그다지 그리 반가울 일은 아닙니다. 매출이 떨어지면 왜 떨어지는지 항상 분석하고,
구매 고객패턴 분석, 계절별 구매성향, 차기 상품등 이리 저리 머리 쓰는 일이 쉽지는 않습니다.


타 부서의 상사분이 저에게 이런 말을 하더군요.
같은 회사의 다른 부서에 있는데...

와이프가 임신중인데, 하루 종일 집에 있어서 있는 와이프가 집에서 노는게 좀 그래서
인터넷으로 물건을 팔아보고 싶다고 합니다.

가장 쉽게 단순하게 생각하면 회사에 있는 물건 가져가서 파는거죠.

아무런 생각없이 인터넷으로 물건을 팔아 볼수 있다는 생각을 가진 것에 대해서
전 그저 할말을 잃고 있었습니다. 전 인터넷 관련 업종에 계신 분들은 프로라고 생각합니다.

전 아직 아마츄어이지만. 넷물고기님, mepay님이 바로 프로급이죠...

회사 점심시간 중에 잠시 나온 이야기입니다.

저     " 물건을 어떻게 가져가서 파실건데요 "
상사  " 그거? 가져가긴 왜 가져가. 회사에서 배송하면 되지.."

저    " 그럼 옥션,지마켓이니 등록하고 관리도 해야하고, 사진도 찍고, 포토샵도 해야하는데요 "
상사  " 지금 회사에서 팔고 있는 거 그대로 가져가면 되잖아, 
          사진이야 지금 팔리고 있는 이미지 그거 있는데 뭐하러 사진을 또 찍고 그래 "


저    " 그럼 관리하는데요? "
상사  " 회사 물건 가져가서 파는데 뭐가 그리 복잡해? '

저   " 인터넷으로 장사를 한다는게 쉬운게 아닙니다, 사업자도 내야하고, 통신판매업도 해야하고.
        포토샵은 기본이요,사진도 찍어야하고, 관리, 댓글도 달고 하루 24시간이 부족합니다 "

상사  " 그걸 와이프가 어떻게 해? 그냥 댓글달고 그런건 할수 있는데..."

" 오픈마켓을 하려면, 회원가입해서 아이디를 만드는건 기본입니다 "
상사 " 그냥 뭐 쉽게 하면 안되냐, 그냥 가입해서 판매하면 되지. 그런것들이 뭐가 복잡하다고 ... "
       " 회사에서 배송하니까 배송하고, 관리도 하니까 관리도 하면 되지 아이디 하나만 추가해서 '

저     " 상사님 인터넷이 그렇게 쉽게 하면, 누구나 다 인터넷으로 창업을 합니다 " 
    ( 그럼 제가 있는 인터넷팀에서 상사의 와이프 아이디까지 관리,포장, 배송,마케팅등 책일을 
     2배로. 상사분의 와이프는하루에 몇분~ 몇시간 들어가서 댓글만 달아주고... )
상사 " 그럼 , 접어, 에효~ 아깝지만 하기 싫다는데 억지로 시키기도 그렇네...."

저  ' 그런 뜻이 아닙니다. 서운해하지 마세요 "
상사  " 됐어, .... 나중에 다시 얘기해 "



머 이렇게 그냥 넘어갔습니다.


흔히 저도 제일 자주 듣는 이야기가 컴퓨터 앞에 앉아서 하루 종일 뭐하냐고.
핀잔을 듣곤 합니다.
딱히 뭐라고 할말도 없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농땡이를 핀것도 아니고.
어떻게 설명을 해야할지 상당히 난감합니다.

인터넷으로 물건을 팔고 홍보를 하고 광고를 하고, 이런 모든 행위들이 누가봐도
참 미스테리한 일중의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어떤 직업을 가지고 있던지 간에 전 제가 일하는 IT분야에 대해서는
누구한테 지는 것도 더더욱 싫고 무시당하는 것도 싫어합니다.
제가 가진 직업에 대해서 프라이드를 항상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 그깟 자존심이 밥 먹여줘??? >



자존심이 없는 사람들이 어디있겠어요..
저 또한 마찬가지 입니다. 쇼핑몰 사업은 누구나 할수 있습니다만,
운영,유지,관리,홍보,마케팅을 모든 싸이클을 원할하 돌아가도록 할수 있는
그 능력 부족하지만, 자존심 하나 지키고 있습니다.


댓글(31)

티스토리 툴바